메뉴

안양시만안구 2억5천만원 투입해 보행환경 개선


박달우회로 석천로 일원 보도정비 완료

안양시만안구가 사업비 2억5천만 원을 들어 박달로우회로 안양대교∼박석교 430m와 석천로 석수2동 새마을금고∼충훈터널 입구 650m 구간의 낡은 보도블럭을 교체하는 공사를 이달 초 완료했다고 14일 밝혔다.

공사과정에서 인도와 차도 경계석 정비로 평탄함이 이뤄지고 점자블럭이 새로 설치된 데다 보행에 지장을 줬던 전주가 이설되는 등 보행자 중심의 깔끔한 모습으로 변모했다.

이 두 구간은 노면이 고르지 못하고 울퉁불퉁해 주민들이 편히 걸을 수 있는 환경이 되지 못했다.

공사가 완료된 현재 안전하면서도 편히 오갈 수 있는 스마트 보도로서의 면모를 갖춰 이 일대 주민들 삶의 질에도 영향을 미칠 것이 기대된다고 관계자는 밝혔다.

이종근 만안구청장은 “쾌적한 보행환경이 될 것이다. 주민생활에 불편을 주는 낡은 보도 정비를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