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의회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명예회복 추진


위안부 피해자 관련 조례 입법예고

오산시의회(의장 장인수)가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지원 및 평화의 소녀상 보호·관리 조례」를 14일 입법 예고했다. 일제에 강제로 동원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의 명예회복과 진상규명을 위한 기념사업을 지원하고 평화의 소녀상 등의 기념물을 설치 및 보호·관리해 시민들의 올바른 역사관 정립과 평화 및 인권의식 향상에 이바지하기 위함을 목적으로 하는 본 조례는 한은경 의원이 대표 발의하고 장인수 의장을 비롯 김영희, 김명철, 이상복, 성길용, 이성혁 의원 등 오산시의원 7명 전원이 공동발의했다.

이 조례가 오는 9월 2일부터 10일간 진행되는 제244회 오산시의회 임시회에서 통과되면 오산시장은 일제하 일본군위안부 피해자 기념사업 및 평화의 소녀상 보호 ·관리를 적극 지원해야 한다. 또 시장은 현재 오산시청사에 설치된 일본군위안부를 기억하기 위한 조형물인 평화의 소녀상이 훼손되지 않고 보호 ·관리될 수 있도록 「오산시 공공조형물 설치 및 관리 조례」에 따른 공공조형물로 지정하고 담당부서를 두는 등 필요한 조치를 마련해야 한다.

오산시는 평화의 소녀상(조형물)을 오산시에 건립하기 위해 모금기간을 거쳐 2016년 8월 15일에 오산시청사에 자리를 마련 설치했다. 평화의 소녀상 설치 이후 오산시 평화의 소녀상 건립추진위원회는 오산 평화의 소녀상이라는 민간단체로 비영리협회 등록했으며 올해로 3회째 오산평화의소녀상 건립기념 행사를 개최해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