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일본 수출규제 대응 단기 임시방편 아닌 미래 봐야”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 일본 수출규제 경기도 대응방안 간담회

경기도의회 경제과학기술위원회(위원장 조광주)는 앞선 7월 26일 일본의 수출규제에 경기도의 대응방안 논의를 위해 간담회를 진행했다.

간담회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직접적인 영향을 받을 것이라 예상되는 반도체·디스플레이 분야를 중심으로 경기도의 대책을 점검하는 차원에서 경제과학기술위원회의 요구로 개최됐다.

오지혜 의원(더민주 비례)은 단기적이고 임시방편의 조직 설립 및 대응방안을 지양하고 중장기적으로 소재·부품 개발과 R&D 투자를 통해 이번 사태와 유사한 미래상황을 대비해야 한다고 발언했다.

심민자 의원(더민주 김포1)은 계획 수립부터 시행의 시기성이 중요하기에 경기도의 기존 인프라를 적극 이용해 빠른 사업 추진을 요구했다.

이영주 의원(더민주 양평1)은 본 사태와 같은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글로벌 협력체계 구축과 기초 연구 인력 양성을 지속적으로 추진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송영만 의원(더민주 오산1)은 일본의 수출 규제와 관련 실질적 피해를 입고 있으며 당사자인 기업의 의견이 적극 반영된 대응책을 만들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경제과학기술위원회는 경기도의 일본 수출규제 대응방안이 더욱 구체화 된 이후 간담회를 다시 진행해 사업 추진을 점검할 계획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