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4일 수원 7천여 명 대규모 집회 주요도로 교통통제


경찰 교통혼잡 예상, 운전자에게 해당구간 운행을 피해줄 것 당부

경기남부경찰청(청장 허경렬)은 4일 경기 수원 도심 집회로 교통 혼잡이 예상된다며 승용차량 도심권 진입 자제 등 해당구간 운행을 피해줄 것을 당부했다.

집회는 수원 행궁광장 부근 및 팔달구청 주변 도로에서 오전 11시부터 오후 3시까지 7천여 명이 집회 및 행진을 계획하고 있다.

경찰은 집회 및 행진장소를 중심으로 도심권 교통 혼잡이 클 것으로 예상해 집회 및 행진 구간을 통과하는 차량은 상황에 따라 교통 통제를 실시하는 것과 관련 집회장소 주변과 행진로 주요 교차로 등 130여 개소에 경찰오토바이 25대와 교통기동대 3개 중대를 비롯 총 201명의 교통경찰을 배치해 적극적으로 혼잡예방에 힘쓸 방침이라고 밝혔다.

경찰의 교통통제는 집회당일 곳에 따라 최대 06시부터 오후 6시까지 이뤄지며 집회 장소인 수원 행궁3R에서 팔달구청까지 도로는 전면통제하고 집회 후 도교육복지센터와 도교육청, 경기도청 3개 방향으로 행진을 시작하는 것을 고려해 행진 시에는 구간별로 탄력적으로 교통통제를 진행한다는 방침을 정했다.

유관기관을 통해 집회 장소를 통과하는 버스 노선의 우회 운행을 요청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유도해 시민의 불편을 최소화 해줄 것을 요청했다고 전했다.

경기남부경찰청 관계자는 “집회·행진 장소를 중심으로 도심권 교통 혼잡이 클 것으로 예상하고 해당 구간을 통과하는 노선버스와 일반 차량은 집회 및 행진 상황에 따라 교통통제 될 수 있다”며 “대규모 집회로 시민들의 불편이 예상되는 만큼 집회관리에 최선을 다 하겠다” 며 우회도로 이용 등 시민들의 적극적인 협조와 이해를 당부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