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농업기술원 아이들 위한 버섯 현장체험


경기도농업기술원 버섯연구소는 아이들에게 버섯이 자라는 현장을 보여주고 직접 수확 및 체험할 수 있는 현장체험의 시간을 가졌다고 18일 밝혔다. 앞선 11일에 이어 18일 2회차가 진행된 버섯 체험학습은 곤지암 소재 삼리초등학교 4학년 학생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연간 4회에 걸쳐 진행된다.

2012년 삼리초와 버섯연구소가 MOU를 체결한 이후로 현장체험 행사는 지속 진행돼왔다. 본 체험은 버섯을 싫어하는 아이들이 버섯을 직접 수확해 가져가 요리해 먹는 기회 등을 제공해 아이들의 버섯 인식을 바꾸고 호기심을 유도하기 위해 실시됐으며 연간 150여 명씩 삼리초에서만 지금까지 1천100여 명이 참여했다.

체험 프로그램은 버섯이 위치하는 생태계, 버섯의 역할과 종류 등을 공부하고 다양한 버섯의 생육을 관찰하며 버섯균을 접종하고 수확하는 등의 내용으로 구성돼 있다.

버섯연구소 정구현 소장은 “버섯현장체험은 아이들의 버섯에의 인식을 바꾸는 좋은 기회”라며 “아이들이 버섯과 친해지는 의미 있는 프로그램을 실시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