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옛 소련 한민족 강제 이주의 역사를 담다


경기도문화의전당(사장 이우종)은 8월 6일 저녁 7시 30분 소극장에서 옛 소련 동포들의 삶을 담아낸 현대무용 <유랑 : 流浪, Journey into Shadowland>를 공연한다.

한국대표 현대무용단 서울댄스씨어터가 출연하는 <유랑 : 流浪, Journey into Shadowland>은 ‘옛 소련 동포’를 소재로 강제이주의 상황에서 겪어야만 했던 고난과 역경, 그 속에서 피어난 끈질긴 생명력을 춤과 영상, 입체적인 무대연출로 형상화한 작품이다.

<유랑 : 流浪, Journey into Shadowland>은 1999년 문예회관대극장에서 초연된 이래로 일본, 러시아, 호주, 예술의 전당 등 국내외에서 20년 동안 수차례 상연되며 그 예술성과 작품성, 흥행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장대한 스케일의 군무와 섬세한 몸짓들로 고통, 자유를 향한 의지, 생명력을 총 9개로 구성된 장면들에 담아냈다. 작품의 바탕이 되는‘역사적 사실’은 영상을 통해 시대적 보편성과 상징성을 표현하였으며, 마임과 라이브 연주로 무용이 가질 수 있는 표현영역을 확대하고 관객들에게 깊이와 극적인 긴장감을 전할 예정이다.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이해 올바른 역사 인식이 필요한 시점이다. 현대사의 아픔인 옛 소련 동포들 삶의 80년을 녹여 낸 이번 공연을 통해 우리가 딛고 서 가꿔야 하는 터전으로서의 ‘땅’의 의미를 다시금 되새겨보는 소중한 시간이 될 것이다.

<유랑>은 지역화폐-공연연계 'Pay-Back' 제도의 첫 환급 대상 공연이다. 티켓을 구매하는 모든 고객들은 공연 당일 티켓배부 창구와 별도로 운영되는 지역화폐 지급 창구에서 소지 티켓 확인 후 무기명 선불 충천 카드로 환급받을 수 있다. 예매자는 티켓 수령 시 선불카드를 동봉해 제공한다.

당일 티켓 현장구매와 예매자 중 각각 페이백 카드를 수령하는 1-3번째 고객에게 특별선물을 보너스로 준비했다.

자세한 내용은 경기도문화의전당(☎ 031-230-3200)으로 문의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