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박윤규 2차관 두 번째 현장 밀착 소통, 소프트웨어기업 의견 경청

소프트웨어산업의 질적 도약을 위한 소프트웨어 기업성장 및 해외진출 지원 방안 논의

 

[와이뉴스] 과학기술정보통신부 박윤규 제2차관은 ‘소프트웨어산업의 질적 도약을 위한 국내소프트웨어기업의 성장 및 해외진출 지원방안’을 주제로 6월30일(목) ‘제2차 디지털 국정과제 연속 현장 간담회’를 진행하였다.


간담회에는 헬스케어, 문화, 핀테크, 정보보안, 스마트시티 등 다양한 분야에서 소프트웨어 전문기업으로 활약하고 있는 유석환 로킷헬스케어 대표이사, 임진석 굿닥 대표이사, 장지호 닥터나우 대표이사, 곽영호 한터글로벌 대표이사, 이선웅 클라우다이크 대표이사, 오영수 영림원소프트랩 부사장, 신성원 원투씨엠 부사장, 이상국 안랩 상무, 우경일 한컴인텔리전스 이사 등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국내 소프트웨어기업이 글로벌 수준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기술적 발전 뿐 아니라 적극적 해외시장 진출을 통해 다양한 노하우를 쌓아야 한다’는 점에 공감하면서도, 해외 진출 과정에서의 어려움과 이를 극복하기 위한 정부의 효율적 지원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었다.


기업들은 해외 진출에 적합한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개발이 확대될 수 있도록, 다양한 클라우드에 맞춰 SaaS를 별도로 개발해야 하는 고충, 보안인증의 부담 등을 해소할 수 있는 정부의 정책과 기술 지원을 건의하였다.


또한, ‘디지털 경제 패권국가 실현’을 위해 정부가 글로벌 소프트웨어기술 선점이 가능한 유망 연구개발 분야를 선별하여 집중적으로 연구⋅개발하도록 지원을 확대할 필요가 있다는 점과,


중소기업이 소프트웨어전략물자 수출 허가제도를 준수하기 위해서는 정부의 적극적인 제도 홍보, 교육 뿐 아니라, 타 기업의 모범 준수 사례 공유 등 수출 기업 간의 협력체계 구축도 필요하다는 점에 의견을 같이 하면서,


소프트웨어전문기업의 소프트웨어해외 진출에 따른 애로사항을 공유하고, 소프트웨어기업의 해외 진출 역량 확대를 위한 정부 역할에 대해 논의를 이어나갔다.


이외에도 기업이 정부의 지원 사업 중 가장 선호하는 방식인 '소프트웨어고성장 클럽' 사업을 확대해 줄 것을 건의하였다. 이 사업은 성장 가능성이 높은 기업을 대상으로 하여, 지원금(1억원~3억원)의 용도를 정부가 미리 정하지 않고, 기업이 원하는 용도로 활용하도록 지원하는 방식이다. 기업은 그 자금으로 인력을 채용할 수도 있고, 소프트웨어품질 인증 비용이나 마케팅 비용 등 기업이 필요로 하는 다양한 용도로 활용할 수 있다.


아울러, 민간투자형 소프트웨어 활성화를 위한 정부의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는 산업계의 제언도 있었다. 기업관계자는 우수한 선도 사례가 추진되어야 소프트웨어기업이 관심을 갖고 참여가 확대될 것이라면서, 정부가 민간투자형 소프트웨어사업 타당성을 검토할 때 비용적인 측면 뿐만 아니라, 아이디어의 혁신성을 고려한다면, 다양한 민간투자형 소프트웨어모델이 발굴될 수 있을거라 기대감을 드러냈다.


과기정통부 박윤규 제2차관은 "국정과제인 ‘소프트웨어산업의 질적 도약’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우리 소프트웨어기업이 국내 소프트웨어시장에서 뿐만 아니라 해외 시장에서도 경쟁력을 높일 수 있어야 한다.”면서, "정부는 소프트웨어 해외 수출의 걸림돌이 되는 규제의 개선을 위해 노력할 뿐만 아니라, 전문소프트웨어기업의 글로벌 기술경쟁력 강화를 위해 연구개발지원 등을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