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세계로 뻗어 나가는 팽성 ‘명품쌀’

평택시 팽성농협쌀 4차 이라크 수출

경기도 평택시 팽성농업협동조합(조합장 배연서)은 2일 팽성농협미곡종합처리장에서 이원묵 평택시농협지부장, 배연서 팽성조합장, 김필대 팽성읍장 및 기관·단체장 등 1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팽성농협쌀 4차 이라크 수출 기념행사를 가졌다.


▲ 평택시 팽성농협쌀 4차 쌀 16톤(800포/20kg)을 이라크에 수출한다.

2014년 11월 팽성농협쌀을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현장에 첫 수출을 시작으로 2015년 3월, 2015년 9월 총 3차례에 걸쳐 쌀 40톤(2천포/20kg)의 수출실적을 달성했고 이달에 4차례 쌀 16톤(800포/20kg)을 수출한다.

이라크 비스마야 신도시 건설 공사는 우리나라 해외건설 역사상 최대 규모인 80억불이 투입되는 대규모 사업이다.

수도인 바그다드 동남쪽 10km 떨어진 비스마야 지역은 면적 550만 평(여의도 6배) 규모에 10만 세대 주택을 건설 중에 있으며 건설 현장에는 100여개의 국내 대기업, 중소자재 및 하도급 업체 등 1천여명의 국내 인력들이 이라크 현지에 진출해 대한민국을 널리 알리고 있다.

평택시 팽성농업협동조합은 “앞으로도 해외 마케팅 활동을 통해 품질이 우수한 평택쌀을 홍보하고 인지도를 높여 수출이 확대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