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시, 학교 안팎 다양한 자원 활용해 ‘돌봄 생태계’ 구축해야

URL복사

수원시, 수원형 온종일 돌봄 진단과 대응 토론회 개최

 

[와이뉴스] 수원시는 22일 수원시청 중회의실에서 대면·비대면 병행 방식으로 ‘수원형 온종일 돌봄 진단과 대응 토론회’를 열고, ‘온종일 돌봄’ 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염태영 수원시장의 인사말로 시작된 토론회는 ‘수원형 온종일 돌봄 진단과 대응’을 주제로 한 이영안 수원시정연구원 연구위원의 발표, 토론, 질의응답으로 진행됐다.


이영안 연구위원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어린이집·유치원·학교가 휴원·휴교하거나 비대면 수업을 하면서 워킹맘 중 절반가량이 ‘돌봄 공백’을 경험했다”며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일·가정 양립은 더 어려워졌고, 돌봄 공백은 더 심화됐다”고 진단했다.


이어 “학교 안팎의 다양한 자원을 활용해 각종 돌봄 사업을 아우르는 ‘돌봄 생태계’를 구축해야 한다”며 “학교와 마을이 협력해 모든 아이에게 행복한 돌봄 서비스를 제공하는 ‘온종일 돌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영안 연구위원은 온종일 돌봄 체계 구축을 위한 단기적 과제로 ▲‘수원시 다함께돌봄 지원에 관한 조례’ 개정 ▲돌봄 기관 이용 시간 조정 검토 ▲연령 맞춤형 프로그램 도입 ▲실내외 체육활동 지원·활성화 등을 제시했다.


장기적 과제로는 ▲학교 내 온종일 돌봄 체계 구축 ▲긴급상황 시 대응체계 구축 ▲기관별 차별화 전략 수립 ▲관공서 유휴공간 확보·활용 등을 제시했다.


‘온종일돌봄 서비스’는 학교 수업 시간 전·후 초등학교 학령기 아동에게 학교 또는 마을이 제공하는 돌봄서비스다. 수원시는 ‘방과 후 돌봄 서비스’가 필요한 초등학생을 위한 돌봄 시설을 지속해서 확충하고 있다.


민선 7기 시민 약속사업 중 하나인 ‘수원시다함께돌봄센터’는 2019년 8월 1호점 개소를 시작으로 지금까지 11호점을 열었고, 지난 9월에는 수원초등학교 ‘학교돌봄터’를 개소했다. 학교돌봄터는 학교가 운영하는 초등돌봄교실과 달리 수원시가 유휴 교실을 활용해 돌봄터를 조성한 것이다.


김형모 경기대 사회복지학과 교수가 좌장을 맡은 토론은 최영옥 수원시의회 복지안전위원회 위원, 송영진 보건복지부 인구정책총괄과 마을돌봄TF팀장, 안희선 수원교육지원청 학교행정지원과장, 김분금 수원시다함께돌봄센터 2호점 센터장이 참여했다.


최영옥 수원시의회 의원은 “지역아동센터는 취약계층과 일반계층으로 구분해 아동을 받지 말고, 이용 아동 대상층을 넓혀야 한다”고 제안했고, 송영진 보건복지부 팀장은 “중장기적으로 부처별, 시설별 초등돌봄 기관의 연계·발전 방향을 모색해야 한다”고 방향을 제시했다.


안희선 수원교육지원청 과장은 “초등돌봄교실, 방과후학교 운영 학교에 대한 체계적인 지원과 마을돌봄과 연계할 수 있는 협의체 구성·운영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분금 수원시다함께돌봄센터2호점 센터장은 “운영비 예산을 추가로 확보해 다함께돌봄센터에서 더 좋은 교육과 돌봄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며 “놀이를 좀 더 체계적으로 이끌어갈 수 있는 특화된 교구나 전문가도 필요하다”고 말했다.


염태영 시장은 “수원시 다함께돌봄센터와 학교돌봄터는 대표적인 ‘협업 돌봄 모델’로서 의미가 크다”며 “돌봄은 사적 영역을 넘어 ‘공공 의제’로 자리매김했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사회 각 분야의 자원을 효율적으로 활용해 우리만의 ‘돌봄 생태계’를 만드는 노력을 계속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