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김현삼 경기도의원 “코로나 아직 끝나지 않았다”

URL복사

SNS에 장갑 끼고 일한 의료진 손 사진 ‘눈길’

 

김현삼 경기도의원이 “코로나는 아직 끝나지 않았다. 확진자인 줄 알면서도 집단이 모이는 곳에 가는 것은 살인행위”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9일 자신의 SNS에 ‘두 달 동안 장갑 끼고 일한 의료진 손’ 사진을 올리며 “제발 이 사진 좀 보고 자신이 확정 판정을 받았다면 미안해서라도 자가격리와 치료에 집중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해시태그(#)를 통해 “코로나19 함께 이겨내자”고 했다.

 

해당 글에는 ‘미안하고 감사하다’ ‘헌신에 감사하다’ 등의 댓글이 달렸으며 게시물은 수차 공유됐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