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 세마동 전국주민자치박람회 최우수상

지역활성화 최우수사례 행정안전부장관상

 

오산시 세마동 주민자치회(회장 정찬성)는 앞선 10월 29일 대전컨벤션센터에서 열린 제18회 전국주민자치박람회에서 지역활성화분야 최우수상(행정안전부 장관상)을 수상했다.

 

이번 전국주민자치박람회는 주민자치, 지역활성화, 학습공동체, 주민조직네트워크, 제도정책 등 5개 분야의 우수 사례를 공모해 1차 서류심사와 2차 인터뷰심사를 거쳐 진행됐다.

 

이 중 지역활성화 분야의 경우 전국에서 180개 사례가 접수됐고 오산시 세마동이 인천 남동구 간석1동, 시흥시 연성동 등과 총 7개의 최우수 사례 중 하나로 최종 선정됐다.

 

세마동 주민자치회는 지역 유기농 농·특산물을 지역자원을 활용해 판매·유통·재배하고 일자리 창출과 사회적 공헌을 할 수 있는 로컬협동조합 운영 시스템이 돋보이며 안심마을 벽화그리기를 통해 낙후된 마을 환경과 혐오시설을 개선한 점이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정찬성 주민자치회장은 “세마동 주민자치회 위원을 비롯해 세마동 각 단체 회원, 세마동 담당 공무원 등 많은 분의 관심과 도움으로 좋은 성과를 낼 수 있었다. 앞으로도 주민자치 활성화와 따뜻한 공동체 회복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수상 소감을 밝혔다.

 

최선호 세마동장은 “세마동이 오산시의 주민자치를 선도하는 지역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행정 역량을 최대한 발휘해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오산시는 남촌동주민자치위원회가 2016년 주민자치박람회에서 우수상을, 2017년 박람회에서는 최우수상을 수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