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의회 평택상담소 “평택항 소방정대 설치 및 검토 보고”

 

경기도의회 서현옥 의원(더민주 평택5)은 앞선 11일 평택상담소에서 소방재난본부 행정조직팀장 장재성 등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평택항 소방정대 설치 및 검토 관련 보고를 받는 자리를 가졌다.

 

소방정대는 항만을 관리하는 소방서에 소방정대 설치, 항만의 이동 인구 및 물류가 급격히 증가해 대형의 위험이 있거나 특별한 소방대책이 필요한 경우에만 설치가 가능하다.

 

장재성 행정조직팀장은 “당진·평택항은 국내 5위 국제종합무역의 중심항만으로 항내 안전관리 및 해난사고 대응을 위한 소방정대의 필요성은 있으나 당진항에 소방정대가 설치돼 있고 평택 해양경찰과 함께 해군 2함대 사령부가 해상사고에 대비하고 있어 현재는 소방정대 신설이 어렵고 ’22년 신설 검토”라고 보고했다.

 

 

또 “오성면 지역은 넓은 면적과 산업단지 조성으로 119 안전센터 설치가 필요하나 오성119지역대와 산업단지 인근 1.8Km에 청북119 안전센터가 위치해 대응하고 있으므로 오성119지역대에 인력을 추가로 배치해 소방력을 보강함이 타당함을 보고하며 설치 필요성을 설명하고 현재 추진 중인 소방관서 보강이 마무리되는 2022년 오성 119지역대를 119안전센터 승격 검토한다”고 관계자는 설명했다.

 

서현옥 의원은 “당진항에 있는 소방정대는 충청도 땅으로 경기도 재난본부의 지휘체계를 따르고 있지 않아 화재 시 신속히 대처하기가 어렵다”는 문제점을 지적하고 “평택항은 국제무역항으로서 LNG기지, 화력발전소, 국가산업단지 등 산업벨트화 형성으로 물동량 증가로 해난사고 신속대응을 위해서라도 경기도 땅인 평택항의 소방정대 설치는 꼭 필요하다”고 피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