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연구원 전 직원 식목행사 개최


충남연구원(원장 윤황)이 전직원이 참여하는 식목일 기념행사를 가졌다고 앞선 4일 밝혔다.

제74회 식목일을 맞아 마련된 이번 행사는 세계중요농업유산으로 등재된 금산인삼종자로 전통인삼밭을 화단에 재현해 그 의미가 더욱 깊다고 한다. 인삼은 장기간 휴경과 윤작의 섭리를 따르는 기다림의 농법을 필요로 하는 작물로 이는 하루아침에 결과를 얻어낼 수 없는 연구와 닮아 있으며 금산인삼은 방향과 바람의 순환을 이용한 전통적 자연친화 농법을 이어오고 있다고 관계자는 전한다.

충남연구원은 금산인삼 국가농업유산지정 및 세계중요농업유산등재를 위한 연구 등을 수행했고 2018년 7월에는 등재가 확정돼 금산인삼과의 인연이 깊다. 단순 식재에 그치지 않고 전통 인삼 재배지를 연구원에 조성해 연구원을 찾는 방문객에게도 금산인삼의 전통성과 우수성을 홍보하고 이를 통해 충남도정의 ‘인삼약초산업의 세계화전략’과 연계한 현장중심, 도민과 가까운 실사구시 연구에 한걸음 더 나아간다는 계획이다.

윤황 충남연구원장은 “우리가 충청남도에 묘목이 되는 정책들을 심어야 한다”며 “한줌 묘목이 아름드리나무가 되듯 충청남도의 정책들이 대한민국의 중심 정책이 될 수 있도록 튼실한 묘목을 심자”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