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성시, ‘2023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

 

[와이뉴스] 안성시는 2023년도 지적재조사사업 추진을 위해 지난 11월 9일 실시계획을 수립했다고 밝혔다.


2023년도 안성시 지적재조사 사업지구는 일죽면 송천리 131-1번지 일원, 금광면 개산리 443-3 일원, 공도읍 용두리 232-4 일원 등 3개 지구 533필지(534,020㎡)이며 토지소유자 및 이해관계인의 의견청취를 위한 공람·공고 및 주민설명회를 진행할 계획이다.


시는 경기도에 사업지구 지정을 신청하기 위해 토지소유자 중 3분의 2 이상의 동의를 얻어야 하므로 주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한 상황이다.


이후 지적재조사 측량 및 토지현황 조사를 실시해 토지소유자 간 경계 합의 및 임시경계점을 설치하고, 지적확정 예정조서 통지에 따른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경계결정위원회의 심의·의결로 경계를 확정한다.


아울러 경계 확정에 따른 면적 증감 토지에 대해서는 지적재조사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지적재조사 조정금을 징수 및 지급한다.


권순광 안성시 토지민원과장은 “시민 재산권을 보호하고 토지의 이용가치 향상에 기여할 지적재조사사업이 성공적으로 진행되기 위해서는 토지소유자와 이해관계인의 적극적인 참여가 필요하므로, 현장에서 주민과 소통하며 사업을 추진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