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수원박물관, 기증 유물에서 시민의 삶의 기록, 추억을 공유한다

12월 2일부터 테마전‘내 삶의 기록, 역사가 되다’ 개최

 

[와이뉴스] 수원박물관이 기증받은 유물을 전시하는 테마전 ‘내 삶의 기록, 역사가 되다’를 개최한다.


12월 2일부터 내년 2월 26일까지 열리는 이번 전시회에서는 2011년부터 2020년까지 기증받은 유물 중 의미 있는 유물을 선별해 소개한다. 전시는 3부로 구성된다.


1부에서는 2011~2013년 기증받은 유물을 소개한다. 2010년 개최한 특별기획전(기증유물로 보는 수원) 이후 기증받은 유물을 볼 수 있다. 이 시기에는 문중이 아닌 개인이 소장한 유물을 다수 기증받았다. 특별기획전 후 오래된 물건뿐 아니라 각자 삶에서 흔하게 사용했던 물건이 ‘유물’이 될 수 있다는 인식이 확산된 것으로 보인다. 시민들은 가보로 간직하던 집안의 교지나 고문서, 학창 시절 성적표 등을 기증했다.


2부에서는 2014년부터 2016년까지 기증 유물을 볼 수 있다. 2013년 수원박물관 근대관 리모델링 후 조선 후기~근대 유물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매년 개최한 특별기획전을 준비하며 조사한 자료들을 다수 기증받았다.


2015년에는 서예와 서화 유물 기증이 줄을 이었다. 수원박물관은 매년 1회 서예전을 개최했는데, 서예가로 활동한 작가는 물론 서예 단체도 서예 작품을 다수 기증했다. 2015년 대표 기증유물로 수원을 대표하는 무반 가문인 해풍김씨 남양쌍부파 김수(1680~1728)의 초상화와 영통리에 세거(世居)한 해주 오씨 가문 오득영(吳得永)이 착용했던 대한제국 군복 등이 있다.


2017~2020년(3부)은 서민 삶의 흔적이 담긴 생활 유물을 중점적으로 수집한 시기다. 2014년 편찬한 '수원시사' 제작을 위해 수원 곳곳에서 수집한 사진과 슬라이드, 테마전 개최를 위해 조사한 자료 등을 기증받았다.


2008년 개관한 수원박물관은 시민들의 소중한 유물을 꾸준히 기증받고 있다. 2003년 서예가 근당 양택동 선생이 기증한 서예와 서화 유물, 2004년 사운 이종학 선생(1927~2002)의 유가족이 기증한 일제강점기 독도 관련 사료는 수원박물관 개관의 구심점이 됐다. 개관 이후로도 많은 유물을 기증받았고, 2010년에는 특별기획전 ‘기증유물로 보는 수원’을 개최한 바 있다.


수원박물관 관계자는 “각자의 삶 속에서 관리되던 문화유산의 가치를 모든 사람과 함께 나누기 위해 기증해 주신 문중과 기증자들께 감사드린다”며 “이번 테마전이 기증자와 같은 시대를 살았던 사람들이 추억을 공유하는 기회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유물에는 당시를 살아온 사람들이 매일 마주한 추억이 담겨있다”며 “중요도를 가리지 않고 지속해서 유물을 수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