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진땀승’ 전북 김상식 감독 “승리는 기쁘지만 만족 못해”

 

[와이뉴스] “8강에 올라간 것은 기쁘지만 100% 만족할만한 경기는 아니었다.”


전북현대가 25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2022 하나원큐 FA컵 16강 경기에서 울산시민축구단에 1-0으로 승리했다. 지난해 FA컵 16강에서 양주시민축구단에 덜미를 잡히며 자존심을 구겼던 전북은 8강 진출로 한숨을 돌렸다.


경기 후 김상식 전북 감독은 “8강에 오른 것은 기쁘다. 하지만 100% 만족할만한 경기는 아니었다고 생각한다. 특히 오늘 다득점을 기대했는데 팬들께 많은 골을 보여드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 크다”면서 “다음 경기 준비를 잘하겠다. A매치 휴식기를 통해 반등을 노려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김 감독은 “이번 시즌 홈에서의 승리가 한 경기 밖에 없었다. 그래서 오늘 다득점으로 이겨서 팬들께 보여드리고 싶었다. 경기 전 선수들에게 홈 팬들 앞에서 컨디션이 좋든 안 좋든 한 발 더 뛰고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이자고 강조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날 전북은 수차례 골대를 맞추며 기대했던 다득점 승리를 만들어 내지 못했다. 김 감독은 “유독 올해 선수들이 몸도 무겁고, 슈팅도 골대를 많이 맞는 것 같다. 개선해야 할 부분이다. 팬들께 항상 죄송하다”라며 거듭 팬들에게 미안함을 전했다.


김 감독은 “모든 것은 감독의 책임이다. 전술적인 부분이나 선수들의 컨디션을 감독이 잘 챙겨야 한다. 그런 부분에서 많이 고민하고 있고 개선점을 찾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면서 “지금 상황이 어렵지만 그래도 꿋꿋하게 버텨나가야 한다. 전북은 어려움이 있어도 해내야 하는 팀이다. 서로가 믿고 노력해서 좋은 결과로 마무리 지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준비할 것”이라고 각오를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