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2019 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 경기구간 전면 취소


제56 수원화성문화제 대폭 축소 입장 발표
30일 오후 수원시청 브리핑룸서 긴급 기자회견

수원시가 2019 정조대왕 능행장 공동재현 경기구간 전면 취소를 밝혔다. 아울러 행사 기간 내 모든 음식 부스 운영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이는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방지를 위해서다. 또한 돼지열병이 확산될 경우 행사를 전면 취소할 가능성도 있음을 언급했다.

수원시는 30일 오후 시청 브리핑룸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시는 기자회견을 통해 “수원시는 경기도의 수부도시로서 본 결정을 내리기까지 수많은 고심과 논의 끝에 아프리카 돼지열병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서 정조대왕 능행차는 경기도와 수원시가 추진하는 구간을 전면 취소하고 제56회 수원화성문화제는 대폭 축소 개최하는 것으로 결정했다”고 했다.

또 “아프리카 돼지열병의 확산 추이와 관계기관, 수원시민의 의견을 종합적으로 검토한 결과 서울 창덕궁을 출발해 경기 남부지역인 화성을 관통하는‘정조대왕 능행차 공동재현’은 돼지열병 방역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는 경기도와 뜻을 같이하여 전면 취소하고자 한다”며 “수원화성문화제는 56년간 끊임없이 개최돼 왔으며 시민 추진위원회 중심으로 범시민 기부캠페인을 통해 많은 수원시민이 기부에 적극 동참해 주셨으며 모금된 기부금으로 시민들이 직접 기획 운영하는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해 왔다”고 했다.

이어 “반 백 년이 넘게 수원시민이 한마음 한뜻으로 만들어 온 수원화성문화제는 방역대책을 철저히 마련해 대폭 축소하더라도 추진해야 한다고 결정했다”며 “축소 내용은 10월 3일 행궁광장에서 개최 예정인 개막공연 ‘품’을 취소하고 음식 잔반발생 위험요소를 사전 예방하고자 수원화성문화제 모든 음식부스 운영을 취소했다”고 했다.

또 “돼지열병으로 축산농가의 두려움과 확산 방지를 위해 총력을 기울이는 관계기관의 우려에 깊이 공감하며 돼지열병이 추가로 발생할 경우 수원화성문화제 행사는 전면 취소하겠다”고 했다.

/ 이영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