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서부서 외국인 근로자 등 대상 자살예방교육


화성서부경찰서(서장 윤후의)는 앞선 7일 외국인 근로자 ·결혼이주여성 등 100명을 대상으로 생명존중을 위한 자살예방교육을 했다.

오는 10일 ‘세계 자살예방의 날’을 즈음해 매년 증가하고 있는 국내 이주 노동자들의 자살에 사회 국가적 관심과 대책의 필요성 및 심각성을 널리 알리고자 이번 교육은 실시됐다.

교육은 화성시 향남소재 발안 만세카페에서 화성시 자살예방센터장(전준희)을 초빙해 우울증 진단 및 자살의 징후 등 자살예방에 필요한 교육이 외국인들도 이해하기 쉽게 진행됐다.

관내 외국인 근로자들의 자살사례를 통해 이주 노동자들과 그 원인을 서로 고민하고 토론하며 한국의 노동생활 관련 솔직한 심정을 주고받는 소통의 장이 됐다는 평가다.

교육에 참여한 네팔 국적의 디팍(남 28)은 “교육이 유익해 SNS를 통해 실시간으로 참석하지 못한 친구들을 위해 생중계했다. 이러한 특강이 전국적으로 확산돼 더 많은 외국인 근로자들이 교육 받을 기회가 생겼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필리핀 국적의 아나리자(여 34)는 “우울증과 자살의 연관관계에 많은 것을 새롭게 알게 돼 좋았다. 외국인의 자살예방을 위해 이런 자리를 마련해준 한국 경찰의 따뜻한 관심에 감사하다”고 했다.

전준희 센터장은 “2017년에 이어 두 번째로 외국인을 위한 특강을 하게 돼 뜻깊었고 한국에 와 힘들게 일하면서 자살까지 하는 외국인들이 늘고 있다는 사실에 큰 책임감을 느낀다. 앞으로 많은 노력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윤후의 서장은 “자살은 더는 개인의 문제가 아닌 사회와 국가가 함께 대응해 가야할 사회적 문제로 경찰의 노력과 역할이 크다. 현재 ‘자살예방전담팀’ 을 운영 중으로 내·외국인을 불문하고 관내 자살예방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