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교육청 퇴직교원 969명 훈ㆍ포장 전수


명예로운 퇴임과 새로운 출발을 가족 후배와 함께 하는 자리 마련

경기도교육청(교육감 이재정)이 앞선 8월 30일 수원컨벤션센터에서 2019년 8월 말 퇴직교원 969명에게 훈ㆍ포장을 전수했다.

훈‧포장 수여식은 퇴직교원의 영예로운 퇴임을 축하하고 교육에 봉사하고 헌신한 공을 기리기 위해 마련했으며 284명 수상자와 500여 명의 가족 및 교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황조근정훈장 수상자는 43년 1월 19일을 재직하고 정년퇴직하는 구룡초등학교 한덕종 교장을 비롯해 98명이다. 홍조근정훈장 132명, 녹조근정훈장 159명, 옥조근정훈장 227명, 근정포장 203명, 대통령표창 83명, 국무총리표창 35명, 교육부장관표창 32명으로 총 969명이다.

경기도교육청은 2019년 2월부터 훈‧포장 전수식을 수상자가 수상자 가족들과 한 자리에서 직접 훈포장을 수상할 수 있도록 했다. 기존에 경기도교육청 강당에서 엄숙한 분위기 속에 진행하던 행사를 소통과 공감 형태로 변경했다.

경기도교육청 소속 후배 교원들이 감사와 존경의 마음을 담아 ‘스승의 은혜’를 부르며 평생 교육과 함께 한 선배들의 퇴임과 새로운 출발을 한 마음으로 축하했다.

수상자를 대표해 퇴임사를 낭독한 고혜숙 선생님(의정부 발곡초 교장 황조근정훈장)은 “교육하는 길에 평생을 바쳤으니 이보다 더 큰 행복은 없으며 영광스러운 오늘이 있기까지 함께 해 준 동료 교사들과 가족들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하며 오늘보다 나은 희망이 있다고 믿기에 이 자리를 기쁘게 떠날 수 있다”며 소감을 밝혔다.

이재정 교육감은 “교육자로서 평생을 살아오신 여러분께 국민 전체가 감사의 뜻으로 드리는 훈․포장은 개인에게도 영광이지만 경기도교육청 전체의 영광이자 기쁨”이라며 “비록 학교는 떠나시지만 여러 선생님, 학생들과 동행하시면서 경기교육의 버팀목이 돼 주시기 바란다”고 축하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