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평택시 안전환경 조성사업 간담회


경기도의회 평택상담소

경기도의회 서현옥 도의원(더민주 평택5)은 앞선 5일 평택 상담소에서 평택경찰서 어머니폴리스연합단 이지혜 단장 외 평택시 관내 8개 초등학교 어머니폴리스 단원 10여 명이 참석해 아동안전을 위한 학교 주변 보행환경개선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어머니폴리스 연합단은 평택시 관내 초등학교 학부모로 구성된 단원들로 ‘내 아이의 안전은 내가 지킨다’라는 슬로건으로 학교 주변 통학로 등 집중 순찰을 통해 아동 및 청소년 범죄, 유괴 등 예방과 평온한 등하굣길 분위기를 조성하고 주변 놀이터와 사각지대를 지속적으로 순찰을 하며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활동을 펼치고 있다.

이날 논의된 제안사항으로는 △학교 앞 주행 신호등 옆에 속도제한 표시간판 게시 △정체가 심한 주행구간 신호등 옆에 신호 타이머 설치 △보행자 도로 및 자전거도로 구분 도로 구성 △보행자 신호 시 음향장치 및 타이머 설치 △활용되는 안전지킴이 실버인력을 보행안전지킴이 인력으로 전환 요청 △팽성 부용초 쪽문 앞 정거장 이전 요청 △주행도로 차선표시 시설물 설치 △횡단보도 앞 안전차단기 설치 △사업계획에 비례한 행정보다는 현장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이는 정기 소통 간담회 개최 요청 △학교 앞 스쿨존 지그재그 차선 도색 및 오염되거나 노후된 재도색 요청 등 개선이 필요하다는 내용이다.

서 의원은 “학교폭력 예방을 위해 봉사정신과 사명감을 갖고 아이들의 안전을 위해 발 벗고 나서 주신 어머니폴리스 이지혜 단장 및 단원들께 깊은 감사를 전한다”며 “오늘 논의된 아이들의 안전활동을 대비한 시설물 설치 및 환경 조성 구성 의견에는 관계기관 부서와 협의해 최선의 노력으로 힘써 돕겠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