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오산시의회 제243회 제1차 정례회 폐회


오산시의회가 2일 제243회 오산시의회 제1차 정례회 제2차 본회의를 열고 상정된 안건을 모두 처리하고 20일간의 일정을 마무리했다.

2일 오산시의회에 따르면 이번 정례회에서는 예산결산특별위원회를 구성해 ‘2018회계연도 세입·세출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을 심사했다. 21-28일까지 소관부서의 행정사무감사를 실시해 시정추진 전반에 시민의 목소리를 담은 날카로운 지적과 건설적인 대안 제시로 집행부 견제와 감시의 기능을 수행했다.

행정사무감사에 앞서 시 주요사업장 7곳 현장방문을 실시해 세부사항을 직접 점검하고 추진상의 미흡한 점을 꼼꼼히 따지는 등 발로 뛰는 현장의정활동을 통해 대규모 예산이 투입되는 시 핵심사업에 더욱 내실 있는 감사가 이뤄지도록 노력했다.

마지막 날인 2일 제2차 본회의에서는 2018회계연도 세입·세출 결산 및 예비비 지출 승인안 처리,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 결과보고서 채택, 조례안 및 기타 안건 등을 처리했다.

장인수 의장은 “2019년도 행정사무감사와 관련해 적법한 절차에 의해 집행부에 자료를 요구했으나 기한 내 자료제출을 거부해 행정사무감사 진행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한 점이 심히 유감이다. 오산시민의 대의기관인 의회의 권위를 가벼이 여기고 의회의 자료제출 요구권과 행정 감시의 권한을 무시하는 행태는 23만 오산시민을 무시하는 것 같다”며 “향후 이러한 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산하기관 및 위원회의 기강을 확립하고 책임 있고 사명감 있는 행정을 추진하여 줄 것”을 집행부에 간곡하게 부탁했다.

장 의장은 “제1차 정례회에서는 행정사무감사와 2018회계연도 세입·세출결산 및 예비비 승인안 처리로 오산 시정 견제와 감시라는 시의회의 중요한 역할에 충실했다”며 “집행부는 정례회 기간 동안 도출된 지적사항 및 개선방안 시정에 적극 반영하길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