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화성시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감시원 운영


화성시가 농수산물 원산지 표시 감시원 제도를 운영한다고 17일 밝혔다.

해당 제도는 기간제 근로자가 오는 7-9월 주 1회 실시하며 원산지표시에 관한 지도 홍보 및 위반사항의 감시 신고 등을 시행한다. 전문판매점 및 음식점 등 원산지표시(거짓표시, 미표시, 표시방법) 위반 여부를 확인하는 것이다. 아울러 원산지 표시 위반사항 적발 시 담당자에게 신고 및 감시활동보고서를 제출한다.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감시원 운영을 통해 소비자의 알권리를 보장하고 관내 농수산물의 공정하고 투명한 유통질서를 형성해 시민 먹거리 안전 강화를 목적으로 한다.

한상원 농업정책과장은 “원산지표시는 소비자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공정한 거래를 유도해 생산자와 소비자 모두에게 이익이 된다. 농수산물의 원산지 표시제는 시민의 건강과 직결된 만큼 더욱 중요하다”며 “농수산물 원산지표시 감시원 운영을 통해 식품사고를 예방하고 시민에게 안전한 먹거리를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이영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