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건설현장.조선업 재해예방, 지킴이가 함께 합니다

URL복사

안전보건지킴이, 2월 말부터 전국 현장 안전점검 개시

 

[와이뉴스] 안전보건공단은 건설현장 및 조선업 사업장을 방문하며 안전을 점검하는 ‘고위험업종 안전보건지킴이’를 채용한다.


안전보건지킴이는 2월 말까지 전국 안전보건공단 일선기관에 배치된 후 현장 오제이티(OJT)를 거쳐 약 10개월 동안 지역 건설현장 및 조선업 밀집지역을 찾아간다.


건설업 안전보건지킴이는 사고사망 위험이 높은 공사규모 120억원 미만의 중소규모 건설현장을 방문하여, 추락 및 화재.폭발사고 등을 예방하기 위해 안전난간 및 시스템 비계의 안전한 설치와 화기작업 안전수칙 준수 여부 등을 점검하고 개선을 유도한다.


조선업 안전보건지킴이는 올해 처음 시행하는 것으로, 사고사망위험이 높은 완성 배 및 선박 구성품(블록) 제작업체의 협력사와 안전관리체계 구축이 취약한 수리조선 사업장을 중점 점검한다.


채용 대상은 만 55세 이상 관련분야 퇴직자이면서 실무경력이나 전문 자격증 등을 갖춘 이들로, 서류 및 면접심사를 거쳐 건설업 330명(작년 대비 130명 증가), 조선업 70명(2021년 신규)이 채용된다.


접수 기간은 1월 26일부터 2월 9일까지로, 자세한 사항은 공단 누리집을 참고하면 된다.


한편, 안전보건지킴이 사업은 2010년부터 시작되어 사망재해 감소에 기여하고 있다.


최근 5년간(2015년~2019년) 안전보건지킴이가 순찰한 건설현장의 사고사망만인율은 1.27 퍼밀리어드로, 전체 건설현장(2.32 퍼밀리어드) 대비 절반 수준(54.7%)인 것으로 나타났다.


안전보건공단 관계자는, “산재 사고사망자를 절반으로 줄이기 위하여 직접 현장을 찾아가 안전관리를 지도하고 시설개선을 유도하는 안전보건지킴이의 역할이 중요하다.”라며, “작년보다 채용규모가 증가한 안전보건지킴이 사업을 통해 산재예방은 물론 일자리 창출에도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