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양시, 목련마을 2단지 리모델링 행위허가 처리…평촌신도시 중 처음

리모델링지원 전담팀 운영…리모델링 기금 조성 추진

 

[와이뉴스] 안양시가 평촌신도시 내 목련마을 2단지 대우선경아파트의 리모델링 행위허가를 처리했다고 1일 밝혔다.


목련마을 2단지는 2008년 7월 안양시에서 처음으로 리모델링주택조합을 설립한데 이어 처음으로 행위허가를 받게 됐다.


1기 신도시 중에서는 6번째 행위허가(사업계획승인 포함)로 리모델링 등 재정비 사업에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주택법에서 리모델링으로 증가하는 세대수가 30세대 이상일 경우 사업계획승인을, 30세대 미만일 경우 행위허가를 받도록 규정하고 있다. 이번 목련마을 2단지의 증가세대수는 29세대로 행위허가를 받았다.


행위허가 내용에는 기존 건물의 수평 증축 및 1개 동 추가 증축을 추진해 △동수 9개→10개 △세대수 994세대→1,023세대 △연면적 70,670㎡→147,139㎡ △주차장 338대→1,295대로 단지 규모가 확대되는 내용이 포함됐다.


특히, 주차장을 지하 3개 층으로 조성해 주차면이 957대로 늘어나고 기존 지상주차장 공간은 녹지공간으로 정비된다. 만성 주차난에 시달리던 입주민의 생활 여건이 크게 개선될 전망이다.


안양시는 올해 1월 리모델링지원팀을 신설해 평촌신도시를 포함 준공 후 15년이 경과된 노후 아파트를 대상으로 행정적·재정적 지원을 하고 있다. 안전진단 비용 지원 등을 위한 ‘안양시 리모델링 기금’ 조성도 추진 중이다. 현재 평촌신도시 내 목련마을 2단지를 포함해 총 26개 단지가 리모델링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준공 30년이 지난 평촌신도시의 재정비는 더 이상 미룰 수 없는 시대적 과제이자 소명”이라며 “시민 삶의 질을 향상하고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해 리모델링 등 재정비가 신속하게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