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용인특례시 포곡읍 농촌지도자회, 1년 땀 흘려 수확한 귀한 쌀 기탁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실천…올해도 500㎏ 기부

 

[와이뉴스] 포곡읍 농촌지도자회가 1년 동안 땀 흘려 수확한 백미 500㎏을 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위해 기탁했다.


포곡읍 농촌지도자회는 지난 30일 10㎏짜리 50포대를 들고 용인특례시 처인구 포곡읍 행정복지센터를 찾았다.


쌀은 79명의 회원들이 영문리 소재 공동경작지에서 올 한 해 동안 추수한 것이다.


포곡읍 농촌지도자회는 지난 2013년부터 꾸준히 쌀을 기탁하며, 지역사회에 나눔을 실천하고 있다.


이창구 회장은 “생업으로 바쁜데도 불구하고 한마음으로 경작해준 회원들에게 감사하다”며 “경제적으로 어려운 취약계층에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읍 관계자는 “이렇게 정성이 담긴 귀한 쌀을 기탁하는 포곡읍 농촌지도자회 같은 분들이 있기에 우리 사회가 여전히 아름다운 것”이라면서 “홀로 어르신과 조손가정 등 필요한 이웃들에게 잘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농촌지도자회는 시범 영농으로 지역 농가의 농가소득 증대를 선도하고 복지 향상을 위해 힘쓰고 있는 지도자들의 모임이다. 농촌지도자 용인시연합회에는 포곡읍을 포함한 11개 지회가 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