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경기도 어촌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 성과심사 오이도어촌계·월곶어촌계 우수상 수상 '쾌거'

 

[와이뉴스] 시흥시는 지난 11월 30일 시화호 환경문화센터(지속가능 파트너십)에서 열린 ‘2022년 경기도 어촌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 성과보고회에서 오이도어촌계와 월곶어촌계가 우수한 성적으로 입상하면서 사업을 성황리에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오이도어촌계와 월곶어촌계는 성과보고회를 통해 그동안 각 어촌계에서 추진한 사업 내용과 성과를 발표하고,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공동체 구성원의 참여, 성과 및 예산집행의 적정성 등을 심사한 결과 월곶어촌계와 오이도어촌계가 각각 우수상(시상금 70만원)을 수상했다.


‘2022년 경기도 어촌 공동체 활성화 지원사업’은 올해 상반기 경기도농수산진흥원이 주관해 공모한 사업으로, 시흥시와 각 어촌계가 협업을 통해 공모 신청해 오이도와 월곶 어촌계가 모두 선정된 사업이다. 어민 스스로 주체가 되어 어촌공동체의 단합과 발전을 도모하는 것으로, 각 어촌계의 특성을 잘 이해하고 이를 활용하는 것이 사업 성공의 관건이었다.


월곶어촌계에서는 ‘뭉쳐라 월곶항’이라는 사업명으로 지난 10월에 열린 월곶포구축제에서 어선승선체험과 새우젓담기 체험을 직접 운영했다.


이 체험은 축제 방문객들에게 큰 인기를 얻으면서 입소문을 타, 체험 시작시간 전부터 줄을 서서 기다리는 방문객이 넘쳐나는 등 월곶포구축제 성공에 결정적인 역할을 했다. 또한, 어촌계원들과 주민들이 월곶항 주변을 함께 걸으며 해양환경 정화활동을 하는 플로깅 단합대회를 수차례 추진하면서 어촌마을 환경 개선뿐 아니라, 공동체 구성원간의 깊은 유대감을 증진하는 데 이바지했다.


한편, 오이도어촌계에서는 ‘꿈에 그린 오이도’라는 사업명으로 오이도항 수산물직판장에서 사용하는 회 포장 용기를 기존의 스티로폼 용기에서 친환경 밀짚 펄프 용기로 사용할 수 있도록 직판장 운영 어업인들에게 홍보하고 제품을 사용해 볼 수 있도록 배급했다.


또한, 수산물 절단 과정에서 발생되는 어류 부산물을 모아 친환경 배합사료나 화장품 등으로 만들 수 있도록 부산물 리사이클 사업을 추진 중에 있으며 효과적인 사업 추진을 위해 타 어촌계가 운영하고 있는 수산물 직판장을 견학하는 등 모두가 적극적인 모습으로 오이도 어촌공동체가 단합하는 시간을 가졌다.


어업인들은 “이번 어촌 공동체 활성화 사업을 통해 각 어촌계 공동체 구성원 간 그리고 상인회를 포함한 주민까지 함께하는 화합의 장이 되는 것을 보며, 시흥시 어촌의 밝은 미래를 보았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번 어촌 공동체 활성화 사업에 적극 협력해 온 이정수 시흥시 해양수산과장 은 “이번 사업의 성공으로 활력 넘치는 어촌 공동체를 다시 한 번 확인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어촌 활력을 증진하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