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환경부, 환경위성 대기질 정보 7종 추가, 총 21종 모두 공개

대류권 이산화질소 등 7종 영상 및 자료 공개, 기존 14종 포함

 

[와이뉴스] 환경부 소속 국립환경과학원(원장 김동진)은 11월 30일부터 정지궤도 환경위성(천리안위성 2B호)에서 관측된 대기질 정보 7종을 추가하여 기존 14종과 함께 총 21종의 대기질 정보 영상 및 자료를 환경위성센터 누리집(nesc.nier.go.kr)에 모두 공개한다.


이번에 추가된 대기질 정보 7종은 △대류권 이산화질소, △대류권 및 성층권 오존, △에어로졸 유효고도, △포름알데히드, △글리옥살, △지표면 반사도이다.


대류권 이산화질소는 지표에 존재하는 이산화질소의 정보이며, 환경정책 및 연구분야에서 활용성이 높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류권 및 성층권 오존 또한 연직 고도별 오존량을 나타내며, 대류권 및 성층권에 존재하는 오존의 양을 확인하는 데 쓰인다.


에어로졸 유효고도는 에어로졸층이 주로 분포하고 있는 중심고도 정보를 제공하여 에어로졸 이동, 변화 등 대기오염물질(초미세먼지 등) 분석 및 지표면 초미세먼지 농도 추정에 활용될 수 있다.


포름알데히드 및 글리옥살은 휘발성 유기화합물의 산화로 생성되며, 초미세먼지 및 오존을 생성하는 휘발성 유기화합물의 배출량을 이해하는 데 활용할 수 있다.


지표면 반사도는 지표 환경의 상태 및 변화를 보여주며 생태계, 환경, 기후변화 등의 연구분야에서 기초 자료로 활용 가능하다.


한편, 국립환경과학원은 2020년 11월 18일에 환경위성에서 관측된 아시아 대기질 자료를 최초로 공개한 이후로 지난해 3월 22일부터 대기질 정보 14종에 대한 영상을 제공하고 있다.


아울러, 영상 공개를 통해서 고농도 초미세먼지, 화산 분화 및 산불 등 대기질과 재난상황 감시에 적극 활용하고 있다.


국립환경과학원에서는 미국, 유럽 및 국내 연구진 등과 환경위성 정확도 검증을 위해 2020년부터 국제공동조사를 수행하고 있으며, 그 결과 국제 학술회(워크숍) 및 학술대회 등에서 환경위성 자료의 신뢰도를 확인받았다.


국립환경과학원은 환경위성 대기질 정보 21종에 대한 자료 공개를 통해서 기상 및 대기 분야 등 국내외 다양한 연구분야에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환경위성센터는 지난해 ‘에어로졸 이동량 영상’, ‘지상 초미세먼지 및 미세먼지 추정농도 영상’을 통해 활용산출물을 공개했다. 아울러 환경위성의 활용 분야를 기후변화 및 재난 등까지 확대하기 위한 기술을 개발 중이다.


김동진 국립환경과학원장은 “정지궤도 환경위성의 실시간 자료 제공 및 다양한 정보제공으로 아시아 대기질 개선에 중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며, 앞으로 지속적인 자료 품질 향상을 통해 국내외 사용자의 만족도 향상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