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일제강점기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사진전 개최


3.1운동 및 대한민국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

경기문화재단(대표이사 강헌)과 (사)아태평화교류협회(회장 안부수)는 오는 24일 경기도 수원역사 2층 특별전시장에서 강제동원 희생자 사진전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봉환 사진 전시회’를 개최한다. 이번 사진전은 올해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도민들에게 강제동원 희생자의 참상을 알리고 이들을 추모하고자 기획됐다.

(사)아태평화교류협회에 따르면 일제 강점기에 강제동원 된 한인은 총 800만명(국내 650만, 국외 150만)에 이르며 이중 위안부는 20만 명으로 추정하고 있다. 2009년, 2010년, 2012년 세 차례에 걸쳐 일본에서 177위의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을 봉환했으나 아직 봉환하지 못한 채 일본에 남겨져 있는 유골 또한 약 3천 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사진전에는 이 같은 강제동원 피해 현장의 참상과 희생자 유해 발굴부터 모국 송환까지의 지난한 과정을 담은 사진 총 44점이 전시된다. 전시장 내 ‘추모의 벽’이 따로 마련돼 관람객들이 직접 강제동원 희생자들의 넋을 기릴 수 있다.

경기문화재단 강헌 대표이사는 “이번 전시가 일제에 의해 고통 받은 희생자분들 기억하는 것과 위로를 넘어 동시대의 우리 모두에게 치유와 회복, 나아가 꿈과 희망의 미래를 준비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안부수 (사)아태평화교류협회장 또한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란 없다. 이번 전시를 통해 다시는 같은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올바른 역사관을 확립하고 우리의 아픈 상처를 되돌아보아 다시금 나아갈 힘과 방향이 되어줄 것을 희망한다”고 전했다.

이번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봉환 사진 전시회’는 24일 오전 11시 전시 오픈 행사를 시작으로 수원역사 2층 특별전시장에서 오는 28일까지 누구나 관람할 수 있다.

문의 : 지역교육문화본부 정책사업팀 이광재 031-853-947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