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후원하기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 수원델타플렉스 입주 기업인 목소리 들어

URL복사

미래산업 관련 기업 방문… 애로사항 듣고 해결 방안 마련 지시

 

[와이뉴스] 조청식 수원시 제1부시장이 21일 수원델타플렉스 내 미래산업 관련 기업을 방문해 공장을 시찰하고, 기업의 애로사항을 들었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이날 반도체 제조용 기계를 생산하는 프리시스㈜와 2차 전지(배터리) 제조용 기계를 생산하는 ㈜SHL을 시찰하고, 두 회사의 대표를 만나 의견을 수렴했다.


수원델타플렉스관리공단 이사장인 서진천 프리시스㈜ 대표는 “회사를 확장하고 싶은데 부지가 없다”며 “수원델타플렉스 4단지 조성을 조속하게 추진할 필요가 있다”고 건의했다. 이어 “주차 문제를 해결할 방법을 찾아야 한다”고 덧붙였다.


곽기영 ㈜SHL 대표도 “2차 전지 관련 수주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돼, 새로운 공장을 설립하려 입지를 찾고 있다”며 “수원시가 공장 용지 확보를 지원해 달라”고 말했다.


또 “해외 출장이 많은데, 코로나19로 인한 자가격리 기간 때문에 인력이 부족하다”고 “인력은 없는데, 인력 수급이 어렵다”고 토로했다.


조청식 제1부시장은 “기업인들에게 정부지원사업·중소기업 지원책을 상세하게 소개하는 설명회를 주기적으로 개최하는 것을 추진하라”며 “또 수출기업 직원들을 대상으로 세계적 동향·수출 관련 법규·통상 관련 교육 프로그램을 제공하는 것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수원시는 수원델타플렉스에 입주할 수 있는 업종을 확대하기 위해 ‘블록 통합’, ‘교통불편 개선 사업’ 등 기업지원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또 국가적으로 육성하는 소·부·장 (소재·부품·장비) 기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해 육성하고 있다.


수원델타플렉스에는 839개 기업이 입주해있다. 그중 반도체 관련 기업 51개, 배터리 생산 관련 기업은 4개다.


수원시 기업지원과 관계자는 “배터리·반도체 등 미래 산업을 이끄는 ‘소부장 기업’을 육성하고, 경제 환경 변화에 기업이 발 빠르게 적응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며 “계속해서 기업의 목소리를 듣고, 기업에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는 정책을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