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충남연구원 “충남 하천 수질 깨끗해지고 있다”

충남 하천 수질이 2008년에 비해 깨끗해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 충남연구원은 "도내 하천 수질(2008년 2016년)을 비교 분석한 인포그래픽을 통해 지난해 기준 1·2등급 하천은 74.4%로 2008년 64.5%에 비해 약 10% 늘어났다"고 밝혔다. 이어 "이는 충남도의 지속적인 물통합관리정책에 따른 모니터링과 수질 개선 노력으로 오염원이 줄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 충남 하천 수질이 2008년에 비해 깨끗해졌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고 충남연구원은 최근 밝혔다.

충남연구원에 따르면 현재 충남에는 국가하천 8개와 지방하천 492개 등 총 500개 하천이 흐르고 있다. 이는 금강수계 245개 삽교천수계 97개 서해수계 137개 안성천수계 21개 등 4개 권역으로 관리되고 있다.

각 수계별 주요 오염원을 분석해보니 공통적으로 축산계와 생활계 오염원이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었다. 지역별로 보면 상대적으로 오염도가 높은 천안시와 아산시 서산시 등은 생활하수와 산업폐수 배출부하량이 높았고 홍성군 예산군 논산시 등은 축산폐수 비중이 높았다.

수계별 수질을 분석한 결과 금강수계와 삽교호수계 안성천수계 수질은 깨끗해진 반면 서해수계 수질은 나빠진 것으로 나타났다.

김홍수 충남연구원 물환경연구센터 전임책임연구원은 “서해수계의 수질개선정책을 더욱 적극적으로 추진해야 하며 특히 홍성군 보령시 등 축산계 오염물질 배출량을 줄이는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고 제안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