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교육부, '제5차 디지털 인재양성 100인 토론회'개최

디지털 시대를 준비하는 학교교육의 과제 논의

 

[와이뉴스] 교육부는 교육정책네트워크, 한국교육개발원, 이화여대 미래교육연구소와 함께 ‘제5차 디지털 인재양성 100인 토론회(포럼)’를 11월 30일, 로얄호텔 서울(서울 중구 소재)에서 개최한다.


특히, 이번 토론회는 그간 교육부-시도교육청-교육관계기관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여 교육정책에 대해 심도 있는 논의를 진행해 오고 있는 교육정책네트워크와 공동으로 개최한다.


‘디지털 시대를 준비하는 학교교육의 과제’를 주제로 열리는 이번 토론회는 인공지능(AI)·소프트웨어(SW) 교육전문가, 시도교육청 관계자, 현장교사, 학생, 학부모 등 다양한 교육관련 주체들이 모여 디지털 인재양성과 학교교육의 디지털 전환을 위한 각계의 의견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토론회는 총 2부로 구성되며, 1부 첫 번째 발제는 정제영 이화여자대학교 미래교육연구소장이 ‘디지털 시대, 학교교육의 방향’을 주제로 산업사회형 학교의 문제점과 디지털 시대 교사의 역할 변화 및 인공지능(AI) 보조교사의 활용 방안 등을 제시할 예정이다.


이어지는 발제에서는 정영식 전주교육대학교 교수가 ‘미래를 준비하는 학교 수준의 디지털 역량교육과정’을 주제로 디지털 역량의 필요성, 디지털 역량교육의 방향 및 학교의 역할에 대해 제안할 예정이다.


2부에서는 발제 내용을 토대로 인공지능(AI)·소프트웨어(SW) 교육의 내실화 및 질적 제고를 위한 정책의 방향과 교육 현장에서의 실천방안 등에 대해 논의하는 시간을 갖는다.


오석환 기획조정실장은 “교육부는 학생과 교원의 디지털 소양 교육을 강화하고, 교육 현장에서 편하고 부담 없이 디지털 기술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라고 강조하면서, “모두를 위한 맞춤형 교육에 역점을 두고 교사, 전문가, 시도교육청 등과 수평적으로 소통·협력하면서 교육 현장 변화를 위해 함께 노력하겠다.”라고 밝힐 예정이다.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

배너